게시판 내용

픽스 오페라 XH-501 밀폐형 헤드폰 사용후기 - 음악 함께 들으실래요?

Phanteon2014-10-06 23:24:27조회수 667

0

픽스 오페라 XH-501 사용 후기

듀얼 포트. 음악 함께 들으실래요?

 

며칠 전 지하철 타고 가는데 그 안에 풍경이 참 재미있더군요. 한때는 스마트폰만 보는 풍경이었는데요. 요새는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함께 부쩍 늘어난 것이 바로 헤드폰과 이어폰을 착용한 모습입니다. 스마트폰이 참 많은 걸 바꿔놓았지요.

 

이렇게 인기 있다 보니 헤드폰도 다양한 기능을 장착하고 여러 회사의 제품들이 출시했습니다. 덕분에 선택하기 참 어려워졌죠. 그리고 가격도 많이 올라가서 비싸기도 하고요. 그래서 헤드폰을 구매할 때면 음악뿐만 아니라 영화를 볼 때나 게임을 할 때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것까지 생각하고 구매를 해야 하는 신중함이 생겼습니다.

 

하나의 헤드폰으로 다양한 환경에서 적절히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유틸리티?라고 해야 하나요. 그리고 이런저런 조건을 따졌을 때 꽤 괜찮은 헤드폰이 있어 소개를 해볼까 합니다.

 


언제 도착하나 연휴까지 있어 주말이 지나고 도착하겠구나라고 생각을 했는데 주말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인터폰 건너에서 택배요라는 말에 한 걸음에 달려나가 택배 기사님의 수고를 덜어드리고자;; 엘리베이터 앞에서 바로 받았습니다. -_-;

 

 

앱토커머스는 믿을 수 있는 약속! 앞으로도 계속 믿을 수 있고, 만족할 수 있는 쇼핑몰이 되시기를 기대합니다.



 

심플한 박스 디자인이며, 고급스러워 보이기도 합니다. 측면에 QR코드가 궁금해서 찍어봤더니 앱토커머스 사이트로 연결이 되더군요.

 

또 다른 측면에는 제품의 스펙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음 모든 헤드폰과 이어폰 상자에 있는 이런 스펙을 볼 때마다 느끼지만 음악 또는 헤드폰에 깊은 조예나 관심이 없다면 이해하기 힘든 전문 용어입니다.

 

그래서 전 그냥 이해할 수 있는 밀폐형 스타일 어쿠스틱 시스템, 우퍼 사운드, 무통증 이어쿠션 채용 등...-_- 이런 단어만 눈에 들어오네요. 좀 더 쉽게 설명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상자를 열어 꺼내보니 파손되지 않도록 잘 고정된 헤드폰 본체와 가죽 파우치가 함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가죽 파우치에는 각종 케이블이 들어 있었는데요. 케이블은 아래 내용에 다시 한번 자세히 설명드리겠습니다.

 

 
전반적으로 디자인이 심플하니 마음에 드네요. 메탈과 가죽이 적절하게 조합되어 있고 남성, 여성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전 패션파괴자이니 제 느낌을 믿지 마세요.하.하.하. -_-;

 
케이블은 2종류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일반 케이블과 통화가 가능한 마이크가 달린 케이블이며, 케이블은 둘 다 꼬임방지가 있는 칼국수 케이블입니다. 길이도 1미터가 넘는 꽤 긴 케이블이니 줄이 짧을 일은 없겠네요. 또 케이블이 다른 헤드폰과 다르게 교체 가능한 분리형 케이블이며 언제든지 원하는 케이블로 교체 가능합니다. 분리해서 보관할 수 있으므로 단선 방지에도 좋겠네요.

 
픽스 오페라 XH-501은 케이블이 분리가 됩니다. 즉 연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는 뜻인데요.

연결할 수 있는 포트가 1개가 아니라 2개가 있습니다. 상품 소개에는 전문 DJ가 현장에서 여러 개의 음원 샘플을 동시에 체크하여 믹싱하는데 사용되는 듀얼 믹싱 기능이라고 하는데요. 뭔지 잘 모르겠네요.

 

하여튼 설명은 잘 모르겠지만 DJ는 안 하니 일상생활 활용으로 어떤 방법이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궁금해서 연결을 해봤습니다.


아이폰과 XH-501을 연결하고, XH-501과 이어폰을 연결했습니다. 즉 아이폰/헤드폰/이어폰이 3개가 연결된 것인데요. 신기하게 헤드폰과 이어폰에 둘 다 소리가 들립니다. 서울 촌놈인 저에게 신세계! 신세계! 오~

 

이제 여자친구와 함께 같은 음악을 들을 수도 있고, 또는 태블릿으로 영화 볼 때 서로 헤드폰을 따로 쓰고 볼 수 있는 기능이라고 생각하니 정말 유용한 기능이네요. 신기합니다.


신기한 기능 외에도 기본적인 기능을 좀 더 살펴본다면 길이 조절은 양쪽 메탈 프레임을 통해 조절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길게 뽑을 수 있어 머리의 크기 또는 머리카락이 풍성하신 분들도 쉽게 커버가 될 것 같습니다.
 


이어패드는 온이어 구조로 밀폐형이며, 바깥소리는 잘 안 들리고 음악소리가 밖으로 새는 일도 별로 없습니다. 그리고 헤드 부분은 소프트 메모리폼으로 푹신푹신한 편입니다. 다만 헤드폰의 공통적인 단점인 오래 쓰고 있으며 귀가 눌린다는 점. 이건 아무리 푹신한 이어패드를 사용하다고 해도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착용한 모습입니다. 그리 큰 거구는 아니지만 한 덩치 합니다. 그리고 머리도 좀 크고요. ㅎㅎ 정말 부끄럽네요. 부끄러워서 설명을 더 못하겠습니다. ㅎㅎㅎㅎ
 
 




 
 

픽스 오페라 XH-501을 받고 나서 테스트한 기기는 아이폰5와 갤럭시 노트3 그리고 컴퓨터입니다. 

그리고 음악은 제가 잘 듣는 장르의 구분이 거의 없다고 보시는 편이... 워낙 막귀라 고음이 어쩌고 저음이 어쩌고는 잘 모르겠습니다. 절대음감도 아니기 때문에 디테일하지 않지만 저의 느낌을 살짝 적어 보겠습니다.

 


제가 들은 음악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Slipknot - My Plague / Audioslave - Show me how to Live / Royal Blood - Figure It Out

롤러코스터 - 숨길 수 없어요 / 박재범 - 메트로놈 / 이소라 - 바람이 분다.

Nujabes - Aruarian Dance / the Pillows - Last Dinosaur / Dakota Star - What th Believe

 

총 9곡을 들어봤는데요. 장르를 최대한 다양하게 들어 본다고 들었는데 그냥 다 좋네요. 

강하게 강조되는 부분도 없고, 약하게 들려주는 부분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음.. 클립쉬 처럼 중저음이 강해서 둥둥둥 거리는 부분이 강한 것도 아니며, 소니처럼 날카로운 음악을 잘 들려주는 것도 아닌 무난하게 악기들이 잘 섞여서 들린다는 느낌이랄까요. 귀가 편안합니다. 어느 하나 튀지 않는 부드러운 느낌??

 

the Pillows - Last Dinosaur를 조금 저렴한 헤드폰으로 들으면 기타와 드럼 소리가 커서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렸는데 픽스 오페라로 들었을 때는 정말 편안하게 들었습니다. 

더 이상 설명은 막귀의 한계인가 봅니다. ㅠ_ㅠ

 

픽스 오페라 XH-501은 무게도 가볍고 괜찮은 디자인 그리고 음악뿐만 아니라 영화나 게임에서도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는 편한 헤드폰이라고 생각이 물론 좋은 점만 있는 건 아니고요. 불편한 점은 접을 수 없다는 점이네요. 폴딩이 안되기 때문에 부피가 크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다른 고가의 제품과 차이점이라면 이런 작은 편의성의 차이가 있네요.

 

전반적으로 너무 좋다 좋다고만 포스팅되는 것 같은데요. 모든 전자제품이 카메라와 비슷할 것 같은데요. 어느 한구석에 먼지만 쌓여가는 제품은 제일 좋지 않은 제품이고 지금 내가 사용하고 있고 필요할 때 제 역할을 해주는 제품은 좋은 제품이 아닐까요?

 

그런 면에서 픽스 오페라 XH-501은 언제나 사용할 수 있는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되며, 지금까지 짧은 사용 후기였습니다.

 

 '픽스 오페라 헤드폰 FIX XH-501 제품 정보 보기'

http://c.appstory.co.kr/sound275